오랫만에 올블로그를 보고

요즈음 알블로그 근황이 어떤가 해서 (첨에는 내가 머리에서 생각했던 것을 다 구현해 놓아서 기특하고 자주 들어가 봤지만 지금은 금방 시들해졌만)  뉴스검색을 해보니

다음과 같이 두개의 기사가 있다

http://news.mk.co.kr/newsRead.php?no=410744&year=2006 (올블로그 "고품질 UCC란 이런 것")

 

http://www.segye.com/Service5/ShellView.asp?TreeID=3118&PCode=0070&DataID=200609171613000601 ("불펌없는 알짜" 올블, 블로그 전문검색 공개)

드디어 블로그내의 검색서비스를 시작하는가 봡다

어느정도 문제가 되었던 올블러그의 지지부진함(열심히는 하지만 8명이니 초미니회사의 어려움이기도 하다)이 덜어지는 것 같기도 하도

 

또한 RSS 관련 특허를 2개나 가지고 있다니 블로그를 긁어오는 기술은 탁월한가 보다.

 

하지만 아쉬움점이 여전히 있다.

위에서 얘기한 것처럼 긁어오는 기술은 탁월하다고 적었는데 (뭐 사실 긁어오는 기술인 RSS 리더는 해당사이트링크만 걸어주고 시기 적절하게 XML 문서만 읽어와서 DB 반영해주는 뭐 고난이도의 기술적요소가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설사 긁어오는 기술이 특별하다 해도

블로그 메타 사이트의 가장 중요한 요소의 블로그의 색인,가공(내용의 가공이 아닌 블로그 정보의 가공), 분류 를 하는 것이 더 중요한 생각이 든다. 나의 관심사항이 가장 유사한 블로그를 검색하고 이를 작성한 블로거와 연결시키고 발전해서 하나의 가상 컴뮤니티를 만들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더 잼있는 일이지 않을 까 한다

사실 지금의 올블로그(다른 메타블로그도 마찬가지 이지만)는 디립다 블로그만 긁어와서 모아 놓고 일일이 불편하게 순위를 메기게 하는 (그래서 내가 올블로그의 가장 보기싫은 원 블로그의 주소를 안보이게 하는) 모습이 여전히 보인다.

비유를 하자면 기계로 열심히 모아서 일일히 손으로 (그것도 알블로그 회원들의 손으로) 평가,분류등을 하는 것이다. (뭐 그렇게 보면 포털도 마찬가지 이지만)

 

다시한번 말하지만 중요한 역할은 블로그 또는 블로거를 가상으로 연결해 줄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 일일이 평가하거나 태깅하는 것 말구....

 

위의 기사의 "불펌없는 알짜... " 어쩌구 저쩌구 하였는데 불펌이 없기 왜 없나? 펌질해서 올리면 또 올블로그에 보이는뎅...

하여튼 내가 바라는 것이 너무 이상적이지만 이정도는 해야 메타블로그로써의 역할이 될것 같다

 

-- 내가 너무 올블로그를 뭐라 했나 ? 하지만 회사분위기가 좋기에 뭐라 했다.. 미운넘 떡하나 더준다는 심정으로

 

 


오늘 아침에 왠 동감 댐 타령??

동강에 댐이 있었더라면 … [중앙일보]

물난리 뒤끝, 다목적 댐이 아쉽다...[동아일보]


중동이 몇년전 동강댐건설이 환경운동단체의 반대 때문에 취소된 것에 대하여
맹비난 하는 기사를 올렸다
그것도 중앙, 동아가 같은 날짜에?
북한강의 많은 댐들이 있어 피해가 적은 반면에
동강 댐 건설이 안되어(충주댐만 뺴고) 많은 재산 피해와 여주의 범람위기를 가져 왔다고
한다.

반면에 환경단체는 " 무분별하게 확대되는 고랭지 채소밭 등이 더 큰 원인" 이라고 한다

나는 어느편을 손드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문제도 필요하면 재검토를 할 수 있다고 본다

단지 큰비가 왔다는 이유로 거의 동시에 대표적 수구언론인 중동(다행히 조는 빠졌다)이
4명의 기자을 동원하여 동강댐을 이슈화 하였다는 것이
뭔가 의심스럽다

"봐라 니네 말대로 댐건설을 포기하였더니 큰 피해가 있지 않았는 가? " 하는
조롱으로 보인다
또한 무조건적인 환경단체의 반대도 싫다

유쾌한 아침 ... 뉴스의 의견과 댓글







 

 

 

차두리와 꼬심과 가짢아서가 무슨 관계가 있을 까?

 


축협 강신우 또 나서네....

축협의 강신우가 또 헛소리 했다.

아드보카트는 히딩크 한 수 아래" 라고 귀국하자 마자 축협 강신우가 말했다
과연 이 시점에서 이런 언급이 필요한지?

올초 박주영이 조금 부진하자   쓸잘데기 없는 소리로 (  붉은악마 “박주영 너무 띄워줬다”…축구협 “동감”  )외국에서 열심히 훈련중인 선수의 의욕을 꺽기도 하였던 장본인 이다 .

지금은 누가 잘했네 못했네 보단
얼릉 추스리는 것이 더 중요하고 한국축구의 발전을 위한 중장기전략이 필요한데
(사실 개인적으로 개인 역량의 한계를 보았기 때문에 그리고 제발좀
이젠 k 리그좀 신경쓰자 열라 떠들고 잠시 후 관심을 가지지 않는 ...
2002년 월드컵 후에도 그렇지 않았는가?)
왜 그나마 짧은 기간의 이 정도 성과를 올린 곧 갈참인 아드보 감독을 가지고
뒷치기를 하는 것인지?

강신우야 말고 우리 축구발전에 무슨 역할을 하였는지 모르겠다.
쓰잘데기 없는 헛소리나 하고 ....
날씨도 흐린데 답답하다.

노트북을 사면 에어컨을 반값에?

하이얼코리아 "노트북 사면 에어컨 반값에"

인텔 셀러론 및 모바일 CPU와 무선랜 장착, 80G HDD와 최대 2GB 메모리 채택(실제 2GB 메모리를 장착했다는 얘기인지 아니면 2GB까지 확장가능 한다는 얘기인지 모르지만...) 정도 노트북이 80만원 정도
거기에 6평짜리 에어콘이 20만원...
노트북 사양을 보면 땡기는 메뉴이긴 하다
특히 싱글인 사람에게는 에어콘과 함께 시원한 여름을 날수도..

나는 하이얼 직원은 아니다

이글루스가 오픈 3주년 이 되었나?

Zdnet 기사의 "오픈 3주년 맞은 이글루스  " 을 보고 이글루스가 3주년이나 되었다는 것을 알았다
(하기야 내가 이글루스를 접한지 몇달 안되었지만..)
내용은
- 이글루스 3..0을 기획중이다(개발중인지는 모르지만 순전히 기회중이라면 좀더 기다려야 될것 같다.
-  3주년을 맞이하여 이글루스 플러스를 전면 무료화 한다

사실 이글루스를 사용하면서 업로드 제한있는 점(심지어는 이미지도 아닌 Text의 길이도 제한되어 있는 황당한 블로그 서비스 사이트 ), 불충분한 통계 등이 가장 불만히 많았고 속으로는 이젠 이글루스는 맛이 가는 구나(?) 생각했는데 이글루스 플러스는 무료화 한단다.
험. 그럼 다시 고려해 봐야 겠다

하지만 왠지 떨더름 한 기분이 든다
앞으로 서비스 예정인 tistory 등에서 용량무제한 등 파격적인 서비스 정책때문에
어쩔수 없이 이글루스도 무료화 하는 것 아닌가?
젠작에 하였으면 칭찬듣고 그럴껄... (아쉽다. 더군다나 대기업이 인수하였으니
돈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이 되었을 텐데)

싸움에 관중은 언제나 즐거운 법.

현재 IBM이 독과점인 Mainframe 시장에 HP가 대응하여 나선다고 한다    한국HP「IBM 텃밭 공략」
대형금융권 사이트가 하나둘씩 다운사이징으로 검토하거나 일부 이행하는 이때
재미있는 한판이 될 것같다
재미있는 싸움이 될 것 같고 구경하는 관중은 재미있고
고객은 비딩으로 인하여 비용의 효과가 있을 것이고...
좋은 현상이다

Send 메일 일부 소스 오픈

센드메일, 오픈소스 계획 실행 임박  이란 기사가 Zdnet에 떳다
좋은 현상이다. 나도 Send 메일을 Linux가 설치하려다가 실패했고
하지만 올12월에 PC Linux에 꼭 설치해서 아는 약 백여명되는 지인들에게 신년카드를 일괄
전송할려고 한다.
물론 오픈된 소스를 후벼파서 뭘 개발할려는 생각은 아니고..

기사내용중에 좋은 글이 있다

지난 4월 알만은 "당신은 높은 명성을 얻게 된다. 사람들이 당신의 제품을 많이 알게 되면 알수록, 더 좋다"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널리 이용되면 관련 상용 소프트웨어 판매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점으로는 외부 사람들이 소프트웨어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가끔은 버그 내용과 함께 소스 코드를 첨부해 버그를 찾아내기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다음이 기특하다-재해복구센타 구축관련

포털「재해복구 시스템」필요하다!  의 기사내용중 다음이 재해복구센타 구축을 했다고 한다.
(나도 내일 재해복구 훈련을 해야 되는데...)
재해복구센타는 재해사항(지진,전쟁등)에 대비하여 주센타와는 별도로 지역적으로 일정하게 분리된
타지역에 백업센타를 구축운영하는 것이다.
말그대로 백업센타는 주센타의 기능,데이타 등을 백업하는 것으로 현재 주센타와 백업센타간의
아주 큰 대역폭으로 Network를 설치(DWDM)하여 Disk 솔류션(기사의 내용을 보건데 EMC
Disk를 사용하였다면 SRDF일 것 같다)을 이용하여 실시간 백업센타로 데이타 전송 및
백업을 하는 방법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쉽게 생각하면 주센타의 인프라를 백업센타에 그대로 구축하는 것이다.
이는 엄청난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돈많고 상급기관(금감원)이 귀찮게 하는 주로
금융기관에서 많이 할 수 밖에 없다.

포탈에 냉소적인 생각을 가진 나로서도 다음이 이런 고비용의 DRS를 구축했다는 것에
대하여 의외였으며 (기사 내용처럼 아주 가까운 거리에 백업센타를 구축하고
반쪽짜리 데이타를 백업하더라고) 기특한 생각이 든다.
그나마 고객데이타의 소중함이 보였으니 말이다.

만약 내가 다음 DR 기획자 였으면 데이타를 Full로 받고 (이는 디스크 비용과 직결되는데
EMC나 효성히다찌는 DC율이 아주 높다. 즉 갑으로써 흥정만 잘하면 많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대신 서버나 테입 백업 장비는 구입을 안하겠다.

데이타를 실시간으로 전송받는데 테잎백업 장비는 왜 필요할 것이며
재해발생시 즉시 서비스할 계획이 없으면  서버는 당장 필요치 않으며
재해발행후 며칠에서 2주정도면 슈퍼돔과 같은 서버는 쉽게 구할 수 있을 것이다.
오히려 Full 데이타를  완벽하게 실시간 으로 디스크로 백업받는 것이 더 효과적이지 않을 까 한다.

엉? 이굴루도 네이버를 닮아 가는가?

오늘 오랫만에 이글루에 글을 올리려고 하였더니 이상한 그림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월드컵관련하여 서비스를 할려고 하는 것 같은데
포탈들에서 많이 본 그림과 글자가 여기 까지 와서 보이니 짜증이 난다
월드컵이 싫다는 것이 아니라 글을 쓰는 이 화면은 나만의 공간인데
이글루 측에서 강요하는 느낌이 들어(월드컵 관련하여 트랙백을 보내거나 응원로그를 보내달라는 ...) 
그것이 싫은 것이다.
얼마전에 이넘 이글루가 SKT(맞나?)에 먹히더니 얄궂은 방법으로
포털흉내를 내고 있다.
진짜루 짜증난다. 월드컵 기간이 끝나면 또 지저분하게 달려있는 그림과 글을 없앨것인가?
이런 시덥잔은 것은 떄려치우고 업로드 용량이나 올려달라
아님 내가 태터툴즈를 운영해볼까? (윽~~~ 전기료의 압박)


1 2 3 4 5 6 7 8 9